뉴스 소식

스팸 & 광고성 게시글로 인해 글쓰기 포인트 정책을 시행합니다.

상업성 게시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포인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10점[글 읽기]

-50점 [글쓰기]

어뷰징 발견시 포인트 회수

멜버른 차량 테러 의심 부상자 19명중 한국인 3명 포함

최고관리자 0 143
호주서 차량 인도 돌진…부상자 구조작업 21일 호주 멜버른 시내에서 차량 한 대가 인도롤 돌진해 보행자들을 들이 받은 가운데, 응급대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60대 남성 2명과 4살 아이 부상…운전자는 정신병력·마약복용 전력

호주 2대 도시인 멜버른에서 21일 낮 SUV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한국인 관광객 3명 등 19명이 부상했다.

한국인 부상자는 친척관계인 60대 남성 2명과 4살 아이 1명으로, 모두 의식은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남성 두명은 중상을 입어
로얄 멜번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고 아이는 머리에 금이 갔고 다리에 복합골절을 입어 로얄 칠드런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고 전해졌다.

호주 당국은 차량 운전자가 정신병력과 마약 투약 전력이 있다며 테러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호주 언론에 따르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더욱 번잡한 멜버른 중심상업지구(CBD)인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 주변에서 이날 오후 4시 30분께 SUV 차량이 신호를 받고 정차되어있던 도중 갑자기 차선을 이탈해  빠른 속도로 보행자 신호를 건너던 행인들을 덮쳤다.

SUV 차량은 보행자들을 들이받은 뒤 차량 진입 방지용 말뚝과 충돌하면서 멈췄고, 경찰이 운전자와 몸싸움 끝에 운전자와 함께 또 다른 24살의 탑승자 1명을 체포했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다.

운전자는 32세의 아프가니스탄 이민자 후손으로, 정신병력과 마약투약, 폭력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 3명을 포함해 모두 19명이 부상했다. 중상자도 4명이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국민 부상자 3명은 폐와 골반 등 부상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성인 남성 2명과 다리 골절로 일반 병실에 입원한 남자 아동 1명”이라고 말했다.


호주 경찰은 이번 사고가 “의도적 행위”로 보이나 테러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러셀 배럿 빅토리아주 경찰 대변인은 “우리가 목격한 바에 따라 의도적 행위로 보고 있으나 현재로는 테러와 연관됐다고 볼 정보나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범행 동기 또한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24살의 동행 탑승자는 현장을 촬영하고 있었으며 갖고 있던 가방 안에는 칼들이 담겨 있었다고 호주 ABC 방송은 전했다.

한 목격자는 현지 방송에 “비명이 들려 돌아보니 흰색 차량이 사람들을 치고 있었고, 사람들의 몸이 공중으로 떠올랐다 떨어졌다”면서 곳곳에서 사람들이 달아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에 경력을 배치하고 통행을 제한했다.

멜버른에서는 지난 1월에도 인근 지역에서 세단 차량이 인도를 덮쳐 6명이 사망하고 30명 이상이 부상했다.

당시에도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과 여름철 휴가철을 맞아 많은 관광객으로 붐볐으며, 경찰은 테러와 관련된 것은 아니고 운전자가 불법 마약 복용과 가정 폭력, 정신병력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933 사회 정석원 그가 투약했다는 필로폰(일명 아이스)과 코카인 최고관리자 83
932 사회 아들을 살린 슈퍼맨 아빠 최고관리자 74
931 사회 마약인줄 알았는데…호주여행 유럽청년 9명 중 2명 위독 최고관리자 193
930 사회 호주 최고 휴향지인 골드코스트에서 총격사건 발생 최고관리자 137
열람중 사회 멜버른 차량 테러 의심 부상자 19명중 한국인 3명 포함 최고관리자 144
928 경제 멜번 이스턴(Eastern)고속도로 병목구간 대대적인 정비공사 시행 최고관리자 114
927 비지니스 호주 진출 '아마존' 그리고 중국발 후발주자들 최고관리자 127
926 사회 멜버른 새해전야 도심 총기난사 테러 계획 20살 호주 청년 체포 aaaa 134
925 라이프 VIC주 안락사 허용 승인 aaaa 96
924 라이프 '호주 어린이 성폭행 영상' 20대 한국인 여성(호주국자) 체포 aaaa 233
923 라이프 싱가포르항공, 호주 8개 지역 특별 요금 프로모션: 시드니 왕복 89만9800원 관리자 1515
922 비지니스 호주 연방정부, 정부 조달입찰 때 '호주산' 우대 정책을 2017년 3월부터 시행 관리자 1366
921 경제 최근 1년간 28% 증가한 28만명 한국인들이 호주로 관광 하여 호주를 찾는 관광객 증가율에서 한국이 … 관리자 1183
920 사회 호주 은행의 수표 결제 시스템을 잘 모르는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 유학생과 호주 교민을 대상으로 … 관리자 1245
919 비지니스 2016년 11월15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세계를 바꾸는 아이디어 정상회의(the World-Changi… 관리자 671
918 라이프 호주 뚱뚱보 아가씨가 6년 동안 다이어트를 통해 미녀로 변신했다. 관리자 1636
917 라이프 中 관광객 또 추태…호주 왕립식물원 (보타닉가든)서 "노상방뇨" 관리자 669
916 라이프 한의사의 호주 진출, 이것 알아두세요! 관리자 1173
915 주식 애플이 아이폰7을 출시하며 시장에 공략에 나선 가운데 호주에서 아이폰7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처럼 불이… 관리자 416
914 비지니스 호주 '환자 고통 덜어줄것' 의료용 대마초 재배 합법화 관리자 1256
913 사회 10월 구인광고 연 5.2% 상승 “불완전취업자 급증 문제” 관리자 342
912 라이프 80kg에 육박하던 호주 여성이 20kg를 감량하여70만 팔로워를 거느린 스타가 됐다. 관리자 1265
911 교육 호주, 저학력자 일자리 찾기 점점 힘들어져 관리자 557
910 경제 템플턴, 호주 두 번의 금리 인하 예상 “호주국채 수익률 급등세 과해” 관리자 733
909 사회 호주 언론도 ‘최순실 게이트’ 크게 보도 관리자 1163
908 교육 워킹홀리데이에 참여하는 한국 학생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는 ‘호주’ 관리자 1330
907 사회 9월분기 과일야채 등 소비자물가 급등 관리자 489
906 사회 호주 케언스에 위치한 글 로리아 진스 커피숍은 백인 직원 불러달라는 인종 차별적 발언을 한 백인고객을 거절… 관리자 818
905 비지니스 호주 노령인구가 지난5년간 약 20% 증가로 호주 의료장비 시장 수요가 늘어나고, 호주는 의료장비의 수입 … 관리자 704
904 경제 호주, 기준금리 1.5%로 3개월째 동결 관리자 479